회원방 | 중앙회소개 | 전국시도지부 | 베.참전우마당 | 베트남전과한국군 | 6.25전쟁과UN군 | handTV |

회원등록 비번분실
Trans lation(번역)
pasthome.jpg

War buddy library

 인강칼럼

 남강칼럼

 화곡칼럼

 금촌댁
오늘의역사

pasthome.jpg

 qqqvietnam
월남전과 한국군   역사와 호국정신
파월 국군의 희생이 대한민국 재건에 미친 공헌 자료실 입니다.
작성자 맹호
작성일 2008-07-23 (수) 09:40
분 류 전국
ㆍ추천: 0  ㆍ조회: 2799      
IP: 123.xxx.223
6.25,베트남(고엽제) 유공자 지원을 위한 입법공청회 개최
 
 

 6.25,베트남(고엽제) 유공자 지원을 위한 입법공청회 개최

 

 

 

이인기 의원 ←home

우제창 의원 ←home

황진하 의원 ←home

무소속(고령,성주,칠곡) 통합민주당(경기용인) 한나라당(경기파주)
6.25와 베트남 참전 용사들은 조국의 부름을 받고, 조국의 자유수호와 세계평화를 위하여 전장에서 피 흘리며 싸웠습니다. 이 분들의 노력과 희생이 있었기에, 힘들게 보릿고개를 넘던 가난한 대한민국이 세계11위의 경제대국으로 성장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국가는 아직까지 이들의 희생과 노력에 대한 합당한 예우를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에 6.25 참전유공자에 대한 지원 확대와 베트남 참전유공자의 국가유공자 예우를 위한 법안(국가유공자 등 예우 및 지원에 관한 법률)을 마련하고, 법안에 대한 각계의 견해를 듣기 위한 토론의 장을 마련하였습니다.
일시 : 2008. 7. 22(화) 14:00
장소 :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
축사:
박근혜(한나라당 전대표)
홍준표(한나라당 원내대표)
원혜영(민주당 원내대표)
사회:
최봉기(계명대 행정학과 교수)
주제발표:
오일환(연세대 교수, 보훈학회 부회장)
지정토론:
손정달(6.25 참전유공자회 조직복지국장)
이선호(베트남 참전유공전우회 감사)
노우태(고엽제 전우회 부산시 지부장)
국가보훈처
주최 : 국회의원 이 인 기. 우 제 창. 황 진 하
문의 : 이인기의원실 02)788-2032
 
공청회에 앞서 발제자 이인기 의원은  6.25 참전유공자가 국가유공자가 된 이상 월남전 참전 유공자의 국가유공자화는 반듯이 빠른 시일에 이루어 저야 하며 현재 8만원의 참전 수당도 10만원으로 상향 조정 되어야 되고 그 실현을 위해 국회에서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공청회 첫 연사로 나선 박근혜 한나라당 전 대표는 본인도 국회에서 이번 일이 성사 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 하였습니다.
 
참전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반영하듯 대 회의장내는 입장한 참전자들로 발 디딜 틈이 없어 사진조차 찍기 어려웠고 -
 
입장하지 못한 관객은 회의장 입구에 마련된 중계TV앞에 장사진을 이루고 -
 
대 회의장 맞은편 소회의장에도 장내가 만원이기는 마찬 가지었습니다.
 
그러나 극에 달한 장내 무질서는 참전 전우회 집행부들의 반목,대화 단절과 무능을 또다시 들어내 씁슬한 뒷맛을 남겼습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일 조회
88 선양 파월 한국군에 대한 서방의 시선 02-01 06:02 400
87 음해 베트남참전 한국군은 민간인을 학살한 사실이 없다. 01-28 14:21 791
86 선양 ROK Army and Marines 01-26 15:54 660
85 선양 The 2nd ROK Marine Brigade "Blue Dragons" 01-26 15:06 615
84 선양 ROKA 9th "White Horse" Division 01-26 15:04 611
83 선양 ROK Army and Marines 01-26 15:02 720
82 선양 Korean Tiger Division 01-26 14:59 437
81 선양 베트남 파병 용사, 그 감사의 역사를 기억합니다. 01-09 05:32 336
80 참전 월남전의 진실 01-08 13:33 571
12345678910

Copyright www.vwm.co.kr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 ◆HP 010-8790-7549 ◆(vwm44@naver.com)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