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방 | 중앙회소개 | 전국시도지부 | 베.참전우마당 | 베트남전과한국군 | 6.25전쟁과UN군 | handtv | YouTube

회원등록 비번분실
Trans lation(번역)
  Community  
4.전체보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고엽제 후유의증
음악/사진
전우를찾습니다.
참전단체소식
호국단체행사
그때그사진
전우문고
pasthome.jpg

War buddy library

 인강칼럼

 남강칼럼

 화곡칼럼

 금촌댁
오늘의역사

pasthome.jpg

 free talk box
토크박스   이야기 나눔 게시판
특별한 주제가 없어도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비방글이나 광고글은 금지합니다.
작성자 불교연
작성일 2015-10-19 (월) 08:57
ㆍ추천: 0  ㆍ조회: 311      
IP: 106.xxx.203
역사교과서를 국정화로 바로잡자!
역사교과서를 국정화로 바로잡자!

문제를 야기시킨 모든 관련자들을 퇴진시키고 안보적 관점에서 조사하라 !



교과서가 대한민국의 헌법정신에 위반 된다면

대한민국의 교과서가 아니다
 
교과서는 국가의 백년대계를 위한 초석이다.
그 중 역사교과서는 청소년들을 대한민국의 국민으로서 정체성을 확립시키는 중차대한 소명을 가지고 있다.
따라서 교과서는 대한민국의 헌법정신인 자유민주적 가치에 따라 집필되고 교육되어야 한다.
 
그러나 작금의 역사교과서는 헌법정신에서 벗어나 오히려 좌편향된 사관으로 일관하고 있다는 것이
수년 전부터 뜻있는 국민들에 의하여 제기되어 왔다.
 
그 결과 현재사용되고 있는 다수의 역사교과서는 "대한민국 교과서가 아니다"라는
시민들의 검토결과가 책으로 발간되기에 이르렀다.
 
그간 국방부를 비롯한 시민단체들의 수많은 제기에도 불구하고 시정되지 않았다.
설상가상으로 참다못해 교학사에서 펴낸 역사교과서에 대하여 책자가 발간되기도 전에
"유관순을 깡패"로  "안중근을  테러리스트"로 표현 했다고 사실과 전혀 다른 중상모략을 하고
교학사 교과서를 채택하려는 30여개 학교에 떠거리로 찾아가 행패를 부려 채택하지 못하게 방해했다.
 
수일전에는 서울시내 한복판에서 대한민국의 역사를 심각히 부정하는 동영상을 수업시간에 방영하여 시민들의 공분을 일으키기도 하였다.
이것이 진정 대한민국을 위한 역사교육인가?  북조선을 위한 교육인가?  이제는 따져야 할 때가 되었다.
 
 
현재 교과서 편찬과정에 관련된 자들은 입을 닫아라!
 
교과서 편찬지침과  편찬된 교과서의 검인정,  채택과 교육에 이르는 일련의 시스템이
현재의 문제를 야기 시켰다.
여기에 관련된 교육부는 물로 역사학계를 비롯한 집필진들은 제기된 교과서 내용에 대하여
공무원으로서 그리고 학자적 양심과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책임을 통감해야 할 것이다.
 
또한 교과서를 채택하는 교사와 학교운영위원회 그리고 최종 결정을 하는 교장들의 책임도 무겁다.
교사들은 학부모와 지역 주민들로 구성된 학교운영위원회에서 민주적 절차에 따라 결정한 것 이라고 항변하고 있다.
그러나 내신정적에 매어 있는 학부모들이 교사의 추천에 반대할 학부모를 기대할 수 없다.
 
현재의 시스템으로 편향된 역사교과서를 개선 할 방법은 국정교과서 밖에 방법이 없다.
자율이 않되면 통제를 가해야 하는 것은 당연한 결론이다.
 
국정화 반대론자들의 주장은 궤변이며 허상이다
 
"잘못된 것이 있으면 검인정 체제하에서 고치면 될 것이 아니냐"하는 항변은 성립될 수 없다
지금까지 직무를 유기한 자들이 할 말이 못된다.
 
역사교과서 국정화의 논쟁을 검인정 대 국정화의 장단점으로 해결코자하는 주장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것이다.
  - 현재의 역사교과서는  "대한민국의 교과서가 아니기" 때문에 바꿔야하고
    검인정의 시스템으로는 개선될 수 없기 때문에 불가피하게 선택한 국정화의 참 뜻을 가리지 말라!
 
"국정화는 다양성을 해치는 결정이고 유엔의 권고를 무시한 것이다" 주장은 개가 웃을 일이다 !
   - 배우는 학생들은 결국 1개의 교과서를 배우는 바 학생들에게 어떠한 다양성이 적용되는가?
     학자가 아닌 일반 시민으로 각기다른 사관을 가지게 되는 것이 바른 양심인가?
   -지금 8종의 교과서 중 7종의 교과서에서 어떠한 다양성을 찾을 수 있는가?
   -7종과 다른 교학사 교과서를 왜  폄하하고, 선택을 방해하는가?  그렇다면 다양성의 기준은 무엇인가?
   -유엔의 권고가 중요하다면 "유엔 인권헌장을 전면적으로 배치되고 있는 북한의 인권상황"은
     교과서에서 어떻게 얼마나 다루었 있는가?
   * 이에 대한 명쾌한 답을 하고 다양성을 주장하라!
 
교육의 중립성을 내세워 정부의 정책을 폄하하지 말라!
   - 정치의 교육에 대한 중립은 교육의 본질에 위반되는 영향력 행사의 배제를 말한다
     또 교육법에는 정치적, 파당적, 개인의 편견을 전파하기 위한 방편으로 이용을 금지하고 있다
   - 헌법정신을 위반한 좌편향된 교재를 바르게 개선하자는 정부의 방침은 정당하다
      정치적으로 편향된 교과서를 만들고 그것이 바르다고 가르친 자들이 교육의 중립성을 훼손했다.
      편향된 대한민국교과서가 아닌 교과서를 만들어낸 계선상의 대상에게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
 
   * 교육의 중립성을 파괴한 자들이 그 죄를 정부에 덮어 씌우고자 하는 요설을 중단하라!
 
현 정부가 검인정하여 발간된 교과서가 문제라면 현정부의 책임이라고 대통령을 걸고 넘어지지 말라!
   - 정부가 위임한 시스템의 과오를  대통령이 바로잡는 것은 대통령의 권한이자 소임이다.
   - 국가를 대신하여 현재의  검인정 역사 교과서 발간관련 자들의 공과를 엄격히 따져 상벌해야 한다.
 
 
우리의 결의 와 제언
 
하나. 역사교과서의 국정화는 반드시 실행되어야 한다.
하나,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위한 특별기구를 정부가 주도적으로 구성하라!
하나, 역사교과서의 문제를 야기 시킨 역사교과서 발간 계선상의 모든 담당자들은  퇴진시켜라!
하나, 검찰은 위 대상인원에 대하여 안보적 관점에서 조사하라!
하나, 검찰은 검인정 교과서들의  수익에 대한 사용 결과를  명백히 밝혀라! 
 
 

2015.  10 . 17
 

   호 국 불 교 도 연 합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370 자유 김영삼씨 사망 dong kim 2015/11/24 687
1369 자유 새정치 민주당은 고정간첩당당 dong kim 2015/11/21 511
1368 박정희 전 대통령 명언 모음, 맹호 2015/11/06 1077
1367 역사교과서를 국정화로 바로잡자! 불교연 2015/10/19 311
1366 "참전명예수당, 광주 살면 3만원 서산 살면 15만원" 참전자 2015/10/08 849
1365 낙동강전투 호국영웅 연제근상사 65주년 추모식 안보뉴스 2015/09/24 667
1364 참전명예수당 현행 두배 수준으로 올리는 데 앞장 참전자 2015/09/21 2541
1363 월남전 참전자회 베트남 해외회 창립 우호친선 행사에 전우님.. 앤드류 2015/09/12 567
1362 세(世)와 대(代)와 촌(寸) 관리자 2015/09/06 931
1361 월남참전자회 호치민지회 창립및 우호친선의 밤 초청건 금바우 2015/09/04 371
1360 참전명예수당 현행 두배 수준으로 올려 3부두 2015/08/28 732
1359 -베트남 27년전 베트남공산화를 방불케하는 한반도 위기- 한반도 2015/08/27 1006
1358 통일베트남 그후 공산주의 2015/08/27 360
1357 베트남참전의 비극 3부두 2015/08/17 342
1356 영상 월남참전의 진실 3부두 2015/08/04 883
1355 국외거주자 2015 상반기 지급액 2개월분 36만원 자동 삭감(기발한.. 자성 2015/07/21 462
1354 영상 국민이 베트남전을 알아가는 방식 3부두 2015/07/16 956
1353 그놈 목소리 각설이 2015/07/13 337
1352 전우 해병대 대위J.S. Park / 대위 J.Y. Lee 양지훈 2015/06/29 2288
1351 영상 청미래 자서전 두잇 프로젝트 월남전 2015/06/26 761
12345678910,,,74

Copyright www.vwm.co.kr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 ◆HP 010-8790-7549 ◆(vwm44@naver.com)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