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방 | 중앙회소개 | 전국시도지부 | 베.참전우마당 | 베트남전과한국군 | 6.25전쟁과UN군 | handtv | YouTube

회원등록 비번분실
Trans lation(번역)
  Community  
4.전체보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고엽제 후유의증
음악/사진
전우를찾습니다.
참전단체소식
호국단체행사
그때그사진
전우문고
pasthome.jpg

War buddy library

 인강칼럼

 남강칼럼

 화곡칼럼

 금촌댁
오늘의역사

pasthome.jpg

 free talk box
토크박스   이야기 나눔 게시판
특별한 주제가 없어도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비방글이나 광고글은 금지합니다.
작성자 참전자
작성일 2013-11-29 (금) 12:53
분 류 영상
ㆍ추천: 0  ㆍ조회: 914      
IP: 106.xxx.203
채명신 사령관 사병 묘역에 묻어달라

<앵커>

그제(25일) 별세한 고 채명신 장군이 이례적으로 장군 묘역이 아닌 일반 병사 묘역에 묻히게 됐습니다. 고인의 유언이었습니다.

이종훈 기자입니다.


<기자>

베트남 전쟁 당시 초대 한국군 사령관을 지낸 고 채명신 장군은 평소에도 "베트남전 전우들과 함께 묻히고 싶다"는 말을 자주 했습니다.

그제 세상을 떠나기 전에는 "베트남전 참전 병사들 묘역에 묻어달라"는 유언을 남겼습니다.

[문영호/故 채명신 장군 조카 : 월남전 전우들 옆에서 돌아가서 같이 묻히고 싶다고 계속 말씀하셨습니다. 유지를 받들어서.]

병사 묘역은 3.3m²인 반면 장군묘역은 8배인 26.4m² 입니다.

장군 묘역 안장이 원칙이지만, 정부는 고인의 뜻과 공적을 높이 평가해 서울 현충원 병사묘역에 안장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김관진/국방부장관 : 사병과 똑같이 묘역을 해달라. 이런 말씀 자체가 오직 군인으로서 평생을 사신 기개 아니시겠느냐. 이렇게 생각합니다. 유지 잘 받들겠습니다.]

장군이 병사 묘역에 묻히는 건 서울 현충원 창립 이후 처음입니다.

고 채명신 장군은 1965년부터 4년 가까이 베트남에서 한국군을 지휘한 뒤, 1972년 중장으로 예편했습니다.

내일 오후 육군장으로 치러지는 안장식이 끝나면 고 채명신 장군은 3.3m²의 작은 묘지에 묻혀 생사를 같이 했던 베트남전 참전 부하들과 영원히 함께 하게 됩니다.

(영상취재 : 김흥기, 영상편집 : 김경연)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15 영상 신유의 시게바늘 참전자 2014/03/02 1334
114 영상 봄의 세레나데 참전자 2014/03/01 847
113 영상 물속의 콩-마우스 올리면... 전우 2014/01/25 739
112 영상 컬러로 보는 6.25 전우 2014/01/24 692
111 영상 [포토]세대공감이'청년들이 쓰는 대한민국 숨은 영웅들의 이야.. 전우 2013/12/21 1662
110 영상 대한민국을 아십니까? 참전자 2013/12/18 750
109 영상 채명신 사령관 사병 묘역에 묻어달라 참전자 2013/11/29 914
108 영상 [동영상] 월맹군 남침부터 사이공 함락까지 (7분12초) 참전자 2013/11/22 5065
107 영상 건군 제65주년 국군의날 도보부대 국군 2013/10/12 886
106 영상 건군 제65주년 국군의 날 기념 에어쇼 국군 2013/10/04 808
105 영상 전두환 정권 그리고 방송 II "하늘이 내리신 대통령" . 연희동 2013/10/03 821
104 영상 베트남전의 모든것 월남전 2013/09/16 879
103 영상 6.25전쟁 첫 40일 6.25 2013/09/16 739
102 영상 2차세계대전사 제06부 항공모함전 3부두 2013/08/21 836
101 영상 다시보는 2012년 48주년 행사 맹호 2013/08/20 980
100 영상 전자올갠 트로트 메들리 나운도 2013/07/27 2319
99 영상 보훈가족음악회 월남전 2013/07/26 942
98 영상 월남전 노래와 연예인 공연단 월남전 2013/07/26 1266
97 영상 대한민국월남전참전자회 사무실 개소식 및 현판식 월남전 2013/07/25 892
96 영상 65년도 예산안 확정 대한뉴스 2013/07/09 716
12345678

Copyright www.vwm.co.kr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 ◆HP 010-8790-7549 ◆(vwm44@naver.com)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