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방 | 중앙회소개 | 전국시도지부 | 베.참전우마당 | 베트남전과한국군 | 6.25전쟁과UN군 | handtv | YouTube

회원등록 비번분실
Trans lation(번역)
  Community  
4.전체보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고엽제 후유의증
음악/사진
전우를찾습니다.
참전단체소식
호국단체행사
그때그사진
전우문고
pasthome.jpg

War buddy library

 인강칼럼

 남강칼럼

 화곡칼럼

 금촌댁
오늘의역사

pasthome.jpg

 free talk box
토크박스   이야기 나눔 게시판
특별한 주제가 없어도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비방글이나 광고글은 금지합니다.
작성자 화곡
작성일 2012-07-29 (일) 09:39
홈페이지 http://blog.chosun.com/whagok22341
분 류 화곡
ㆍ추천: 0  ㆍ조회: 11308      
IP: 115.xxx.218
나갈까 말까 흡사 골방쥐 같은 처신의 대통령 꿈 지닌 인물
나갈까 말까 흡사 골방쥐 같은 처신의 대통령 꿈 지닌 인물


국민을 통치하려 꿈꾸는 대선 후보자 들에게 한마디 부탁의 말이 있다. 안철수 같은 처신 즉, 5천만 국민들에게 조롱끼 섞인 골방 쥐 같은 처신을랑 절대로 하지 말아 야 된다. 좀 무게라도 있어야 되는것 아닌가. 생각과 처신이 자유라지만 공적 입장에서 볼때 대한민국 국민들을 장난감 공깃돌 가지고 놀듯하는 저런자가 대통령을 꿈꾸다니.... 참으로 말세 현상이 되니 별 오두깨비가 다 설치고 돌아 다니며 순수한 우리청소년들을 임의로 휘어 잡으려 하다니....! 거기다 타락 할 대로 타락한 좌파 수법으로. 국민의 마음을 자기 멋대로 제 뱃장 나가는대로 해죽 거리며 저울질하려 들다니 세상 무서운 줄을 모르는 철부지로군 그래. 머리가 잘 돌아가 좋으면 무얼하고 글을 잘쓰면 뭘하고 처신을 저렇게 3류코 메디로 나라임금 되겠다 여론 잡이 한다고 달려 들면 또 뭘 어떻게 하게겠다는 건가? 우리 대한민국이 안고 있는 67년간 빨갱이 등쌀을 안고 남북이 첨례하게 대치하여 아직도 생사 기로에 처한 이마당인데 유치한 풍각쟁이 기웃거리기 타령 하듯하니 참으로 꼴 불견이다. 만일 그가 대통령이 된다면 5년 내내 저렇게 마음이 죽긇 듯 하는 장단에 온 천하가 같이 놀아 날 것을 생각해 보니 대한민국 국민들이어 이를 어찌 할건고....! 대선이 값싼 투전꾼 섯다판이냐! 끔찍하고 또 끔찍하다. 수신제가 치국평천하 한다고 했다. 확실한 통치력으로 자신이 있으면 나서는 것이고 그렇지 못한 소신이면 나오지 않는 것이지 골방쥐 하래비 처럼 벌써 부터 요령만 알아서 지능적으로 저울 질 하는 꼴, 작녑부터 줄곳 한다는 짓이 나올까 말까....이게 소위 말하는 오늘날 인격을 갖춘 대한민국의 믿음직한 대통령 자격이란 말인가. 선후배 그득한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 우리나라에서 누구 약 올려 희롱해 보자는 것인가! 감히 일국의 국민 앞에서.... 민심은 곧 천심이라 했다. 천심 앞에서 해롱 해롱 희죽 해죽 하는 저 꼴 짓을 보니 그 장래가 뻔할 뻔자다. 우리 나라가 자유민주주의 이념으로 건국된 나라란 것은 삼척동자라도 다 알고 있는 사실이다. 다시 말하여 공산사회주의 국가가 아니란 뜻이다. 요즈음 주로 운동권 좌파 행각중심으로 민주주의를 잘못 해석하여 공산 사회주의에 접목시키는 태도가 민주적이고 진보의 태도라고 잘못 알고 있는 일각의 걱정스런 흐름이 있다. 그런 연유로 우리나라 태극기를 부정하고 애국가를 부정하고 건국이념까지 부정하며 북괴 수괴 김일성이 세운 나라가 조국이라고 하는 자들이 국회까지 진출하여 만인들이 목격하는 앞에서 망발을 떨고 있는 현실이다. 아무리 민주주의 국가라해도 청소년들에게 똑바르게 가르친다는 차원에서 사회적으로 공산좌파 지향식, 이건 아니지 않는가. 내나라 건국정신을 부정하는 무리들이 국회까지 진출하도록 내 버려 두는 것이 자유민주주의 풍토가 아니지 않는가. 이런 풍토에서 좌파 분위기 중심축에 연결된 안철수란 해괴한 자가 설치는 꼴이라 하니. 그들은 자유민주주의 국민임을 자랑하며 이를 긍지로 자처하는 우리 국민에게 최소한의 예의도 없다 하겠다. 무어라 거론하여 말하기도 챙피한 종자들이다. 재수 옴붙게 생겨 처 먹었다. 안철수란 처신과 그와 연관된 인물 분위기 하며! 2012. 7. 27. 대정수 포럼 공동대표. 김찬수.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474 화곡 나에게 애국을 가르쳐 준 군가(軍歌) [2] 화곡 2012/07/02 19088
1473 연민의 정과 신앙인의 헌금 화곡 2013/10/27 15599
1472 화곡 [조선일보 사설] 박근혜, '포용의 리더쉽', 그토록 어려운가를 .. [1] 화곡 2012/06/09 15437
1471 화곡 기심이/수필 화곡 2012/06/11 14640
1470 화곡 내가 겪은 6.25(47) 화곡 2012/06/25 14540
1469 화곡 새누리당의 '새누리'가 뜻하는 정치 문화적 의미 해석(펌) 화곡 2012/02/03 14441
1468 화곡 중추절(中秋節) 만월(滿月) 화곡 2012/09/30 14165
1467 우리 춤추며 모두 노래를 부릅시다./윤명원 김찬수 2012/12/25 14123
1466 韓國사회 모든 영역에 진출한 '從北세력' 해부 2012/12/26 06:31 추.. 화곡 2012/12/26 13763
1465 화곡 내가 겪은 6.25(40) 화곡 2012/06/18 13539
1464 화곡 내가 겪은 6.25(70) 화곡 2012/07/22 13049
1463 자유 성염이란 주 로마바티칸 전 한국대사의 궤변 화곡 2013/11/01 12170
1462 화곡 내가 겪은 6.25(37) 화곡 2012/06/12 11781
1461 화곡 내가 겪은 6.25(48) 화곡 2012/06/25 11573
1460 자유민주주의 이념국 대한민국 국민들께 올립니다. 화곡 2012/11/24 11488
1459 화곡 나갈까 말까 흡사 골방쥐 같은 처신의 대통령 꿈 지닌 인물 화곡 2012/07/29 11308
1458 자유 평화신문, 가톨릭신문은 이 광고문안 싣기 요청을 거부하였다. 화곡 2013/11/20 11286
1457 화곡 국군의 날 10월 1일 행사 화곡 2012/10/01 11149
1456 화곡 내가 겪은 6.25(38) 화곡 2012/06/12 10909
1455 자유 긴급공지사항 화곡 2013/12/21 10848
12345678910,,,74

Copyright www.vwm.co.kr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 ◆HP 010-8790-7549 ◆(vwm44@naver.com)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