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민주주의 안보 정론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free talk box
토크박스   이야기 나눔 게시판
특별한 주제가 없어도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비방글이나 광고글은 금지합니다.
작성자 한광덕
작성일 2012-09-03 (월) 10:36
분 류 인강
ㆍ추천: 0  ㆍ조회: 1669      
IP: 175.xxx.52
베트남 참전 전우들과 함께 보고 싶은 동영상

http://www.youtube.com/watch?v=BuTfG9gyRBw&feature=player_embedded


국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정을 지킬 책임이 있기에 순박했던 5.18 희생자에 대해서는 무한 책임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순박한 5.18희생자들의 명예도 최대로 유지되고 능력범위 내의 국가 보상도 필요하다고 봅니다.


 


그러나 시민과 국군의 희생 배경에 북한 특수군의 직접 개입을 증명하는 여러 가지 사실이 지만원 박사의 헌신적 노력으로 밝혀지고 이 노력이 5.18희생자들에 대한 명예훼손이 아니라는 지방법원과 고등법원의 판결이 나려짐으로서 대한민국 국군이 5.18희생자들의 학살원흉이 아니었다는 사실도 증명이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 이 사실은 국가기관에 의하여 규명되어야 했으나 그렇지 못했던 것을 참으로 안타깝게 생각하여 왔습니다)


 


따라서 앞으로는 당시, 광주에 투입되었던 일부 특전부대의 용사들이 5.18 양민학살의 주범으로 몰리면서 손상되었던 대한민국 국군의 불명예가 빠른 시간 내에 높은 격려와 인정으로 바뀌는 계기가 마련되기를 바라면서 지만원 박사의 동영상을 이곳에 옮겼음을 밝힙니다.


 


5.18문제는 이제 더 이상 침묵의 대상일 수 없으며 건설적인 대화의 기회도 있게 되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합니다. 저는 그런 뜻에서 이미 15년 전에 북한이 공식적으로 인정하고 찬양했던 1997526일의 북한 노동신문특집보도의 내용도 이 기회에 온 사회에 공론화되기를 바라면서 최근, "침묵은 망국을 부릅니다"의 글을 썼던 것임을 아울러 밝힙니다.


 


"침묵은 망국을 부릅니다"는 각종 인터넷에서도 탐색이 가능합니다안보를 걱정하시는 베트남 참전 전우들과 애국시민들의 관심과 노력으로 이미 15년이 지나고 있는 오랜 침묵도 함께 깨트리는 계기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합니다. 


 


2012.9.2. 15:00

www.rokfv.com

월남전 참전자회 자문위원

() 국방대학원 원장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6 제 18대 대통령에게 특히 요망되는 리더쉽 한광덕 2012/10/26 1239
35 베트남 참전 전우들과 함께 보고 싶은 동영상 한광덕 2012/09/03 1669
34 6.25 62주년 德友會 강연 한광덕 2012/06/24 1374
33 박원순, 대한민국을 위한 지도자인가? [2]+1 한광덕 2011/10/03 1348
32 온 대한민국 국민들께서 름미하여 읽어주시기를 간원합니다 한광덕 2011/09/04 1573
31 장의성 전우에게 우선 각별한 감사를 드립니다. [3] 한광덕 2011/05/14 2097
30 대한민국 위기의 시작은 1997년 5월 26일 한광덕 2010/11/30 1757
29 대한민국을 부정하는 보이지 않는 정부 한광덕 2010/06/01 2072
28 대한민국을 약화/거부/파괴하는 보이지 않는 정부 한광덕 2010/05/29 1921
27 김태영 국방장관의 고뇌를 함께 합니다. 한광덕 2010/05/10 1984
26 천안함 침몰사건의 불가사의를 대하며 한광덕 2010/04/22 1890
25 국가정상화 추진위원회의 존재는 자유시민의 축복입니다. 한광덕 2010/03/15 1985
24 대한민국 왜 위험한가? 어떻게 지킬 것인가? [2] 한광덕 2010/02/26 1674
23 보훈처장 사퇴를 요구하는 베트남 참전 전우들의 목소리 [2] 한광덕 2010/02/12 2349
22 새해 인사(말)과 대한민국의 오늘과 내일 [2] 한광덕 2010/01/22 1986
21 심장의 박동을 들으십니까? 한광덕 2009/12/16 1925
20 민족문제 연구소의 친일 인명사전 발표를 보며 (참고) 한광덕 2009/11/26 1756
19 제 2의 “5.18”을 막기 위하여, 한광덕 2009/10/18 2047
18 방금, 조선일보에 보낸 내용입니다 한광덕 2009/10/04 2248
17 끝내 답변을 주지 않고 떠난 두 전직 대통령 한광덕 2009/08/23 1948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