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민주주의 안보 정론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free talk box
토크박스   이야기 나눔 게시판
특별한 주제가 없어도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비방글이나 광고글은 금지합니다.
작성자 한광덕
작성일 2011-05-14 (토) 16:08
분 류 인강
ㆍ추천: 0  ㆍ조회: 1962      
IP: 175.xxx.104
장의성 전우에게 우선 각별한 감사를 드립니다.

vwm.co.kr의 자유 게시판에 글을 썼으면서도 이곳에 인강칼럼이 설정된 사실을 최근에야 알았습니다. 제 글에 관심을 주셨던 장의성 전우에게 우선 각별한 감사를 드립니다.

 

‘인강칼럼’은 최초, 제 글에 관심을 가졌던 vietnamwar.co.kr(서현식 전우)의 제안으로 생겨난 후 모든 글은 그곳에 남겼었는데, 300여개의 글이 독자들에 대한 양해나 설명도 없이 동시에 사라지고 말았습니다. 저에겐 불가사의한 사건이 되고 말았습니다.

 

인강칼럼은 ‘4.3사건 진상규명 및 명예회복 위원회’에서 국방부 위촉으로 활동하다가 왜곡된 보고서의 채택에 대한 항의로 사퇴를 한 후, 국민들이 꼭 알아야만 대한민국이 튼튼히 지켜질 수 있겠다는 제 나름의 생각들을 그 때 그 때 글로 표현했던 것이었습니다.

 

“대남사업관련 김일성 비밀교시”는 약 3만 여명이 접속을 했었고 “10년 전의 노동신문 특집보도 전문”도 많이 읽히면서 전체로는 30만을 돌파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 글의 일부가 “인강칼럼”의 제목을 달고 유지되고 있었다니 그저 고마울 뿐입니다.

 

vietnamwar.co.kr에 그 글들이 다시 복귀되거나 폐쇄될 수밖에 없었던 공개적 설명이 따르기를 기대하며 인강칼럼을 지켜 준 장의성 전우와 새롭게 열어 준 rokfv.com의 정재성 전우에게도 이 기회에 다시금 감사합니다.

 

2011.5. 14, 총총, 인강

 



정도

2011-05-14 11:00 존경합니다.....전 국방대학원장. 인강 한광덕 장군님................충성.

어점 사라질뻔한 귀한 자료를 홈페이지에 올려주신

정의성 전우님과 정재성 전우님에게도 깊은 감사 인사올림니다.....충성!

 


관리자

2011-05-14 11:43 그저 안보에 관한 좋은 글이어서 모아서 둑자들에게 읽히고 싶어 했던 일인데 이렇게 칭찬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인강칼럼'을 열고 글을 쓰시면 자유게시판에 등재 되면서 동시에 '인강' 카테고리에 모아지는 구조입니다. 유익한 자료 더 올려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한광덕

2011-05-14 15:51 자유 게시판에 쓴 글을 답글과 함께 인강칼럼에 옮겨 놓으며 정도 전우의 관심과 성원에 큰 감사를 드립니다.

이름아이콘 한광덕
2011-05-14 16:11
인강칼럼에 글을 쓰면 자유 게시판에 자동으로 옮겨지는 장치를 혹인했습니다.  다시 감사!!
   
이름아이콘 관리자
2011-05-14 18:53
안보교육을 위해 좋은글 많이 올려 주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건강 하시기 바랍니다.
   
이름아이콘 정도
2011-05-14 22:36
전 국방대학원장.한광덕장군님의 인강칼럼.이 많은 사람들에게 읽혀져 국가정체성 회복과
국가안보에 초석을 다지는 계기가 되기를 간절히 소원합니다.................충성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6 제 18대 대통령에게 특히 요망되는 리더쉽 한광덕 2012/10/26 1176
35 베트남 참전 전우들과 함께 보고 싶은 동영상 한광덕 2012/09/03 1602
34 6.25 62주년 德友會 강연 한광덕 2012/06/24 1315
33 박원순, 대한민국을 위한 지도자인가? [2]+1 한광덕 2011/10/03 1282
32 온 대한민국 국민들께서 름미하여 읽어주시기를 간원합니다 한광덕 2011/09/04 1512
31 장의성 전우에게 우선 각별한 감사를 드립니다. [3] 한광덕 2011/05/14 1962
30 대한민국 위기의 시작은 1997년 5월 26일 한광덕 2010/11/30 1692
29 대한민국을 부정하는 보이지 않는 정부 한광덕 2010/06/01 1991
28 대한민국을 약화/거부/파괴하는 보이지 않는 정부 한광덕 2010/05/29 1861
27 김태영 국방장관의 고뇌를 함께 합니다. 한광덕 2010/05/10 1901
26 천안함 침몰사건의 불가사의를 대하며 한광덕 2010/04/22 1799
25 국가정상화 추진위원회의 존재는 자유시민의 축복입니다. 한광덕 2010/03/15 1908
24 대한민국 왜 위험한가? 어떻게 지킬 것인가? [2] 한광덕 2010/02/26 1615
23 보훈처장 사퇴를 요구하는 베트남 참전 전우들의 목소리 [2] 한광덕 2010/02/12 2262
22 새해 인사(말)과 대한민국의 오늘과 내일 [2] 한광덕 2010/01/22 1906
21 심장의 박동을 들으십니까? 한광덕 2009/12/16 1848
20 민족문제 연구소의 친일 인명사전 발표를 보며 (참고) 한광덕 2009/11/26 1694
19 제 2의 “5.18”을 막기 위하여, 한광덕 2009/10/18 1895
18 방금, 조선일보에 보낸 내용입니다 한광덕 2009/10/04 2142
17 끝내 답변을 주지 않고 떠난 두 전직 대통령 한광덕 2009/08/23 1867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