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민주주의 안보 정론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free talk box
토크박스   이야기 나눔 게시판
특별한 주제가 없어도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비방글이나 광고글은 금지합니다.
작성자 한광덕
작성일 2009-12-16 (수) 11:27
분 류 인강
ㆍ추천: 0  ㆍ조회: 1885      
IP: 116.xxx.91
심장의 박동을 들으십니까?

심장의 박동을 들으십니까?

새해를 맞는 베트남 참전 전우들에게


 

심장은 사람들의 생명을 연장시켜주는 펌프에 불과하고

생명의 참 뜻은 각자가 “<현재> 활용할 수 있는 시간” 에 있으니

현재(present)야 말로 이 세상 최고의 귀한 선물(Present) 아니겠습니까?


 

선물(Present)을 받고도 진실로 <감사>할 줄을 모른다면

어느 누가 기쁘게 더 많은 선물(Present)을 줄 것입니까?

건강도 크고 작은 성공도 <현재>란 선물에 대한 감사에서 오지 않을까요?

마음속에 울화가 자리할수록 건강도 나빠지고 하는 일의 질도 떨어질 테니.


 

현재(present)는 과거(Past)로 가고 오지 않은 미래(Future)로 남아있으니

잘못된 <과거>로부터는 교훈을 찾아 <미래>의 계획에 반영하고

진행 중인 <현재>임무에 몰두하며 <자랑과 즐거움과 보람>을 찾는 것이

발전하는 개인과 가정과 학교 그리고 직장 구성원들의 참모습 아닐까요?


 

반만년역사 속에서 중국인들의 부러움을 사고 일본인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던

한민족으로서 자랑스러웠던 기간이 또 있었던가요?

온갖 도전 속에서 봉건제도를 타파하고 산업화 민주화를 거쳐 오늘까지

달려온 온 세계가 경의의 눈으로 바라보는 대한민국의 건국 61년 역사!


 

뛰는 동안 크고 작은 실수가 있었다고 해서 대한민국보다 100배의

절대과오를 <현재>에도 범하고 있는 북의 세습독재에 대해서는 눈 감은 채

지난 <과거>로 대한민국의 <현재>와 <미래>를 부정할 수는 결코 없을 지니

대한민국의 파괴음모에 국민세금이 지원되는 것은 없어야만 할 것입니다.


 

<과거>는 다시 돌이킬 수 없음으로 성공과 실패의 교훈을 찾아내어

<현재>하는 일에 매진 몰두하며 <미래>에 반영하는 것이

가정과 직장과 조국 대한민국을 튼튼히 지키는 확실한 길이며

저마다의 심장박동에도 기쁘게 감사하는 길임을 다짐합시다.


 

2009.12. 15.

베트남 참전 유공전우회 부회장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6 제 18대 대통령에게 특히 요망되는 리더쉽 한광덕 2012/10/26 1206
35 베트남 참전 전우들과 함께 보고 싶은 동영상 한광덕 2012/09/03 1638
34 6.25 62주년 德友會 강연 한광덕 2012/06/24 1344
33 박원순, 대한민국을 위한 지도자인가? [2]+1 한광덕 2011/10/03 1312
32 온 대한민국 국민들께서 름미하여 읽어주시기를 간원합니다 한광덕 2011/09/04 1540
31 장의성 전우에게 우선 각별한 감사를 드립니다. [3] 한광덕 2011/05/14 2001
30 대한민국 위기의 시작은 1997년 5월 26일 한광덕 2010/11/30 1721
29 대한민국을 부정하는 보이지 않는 정부 한광덕 2010/06/01 2029
28 대한민국을 약화/거부/파괴하는 보이지 않는 정부 한광덕 2010/05/29 1893
27 김태영 국방장관의 고뇌를 함께 합니다. 한광덕 2010/05/10 1941
26 천안함 침몰사건의 불가사의를 대하며 한광덕 2010/04/22 1843
25 국가정상화 추진위원회의 존재는 자유시민의 축복입니다. 한광덕 2010/03/15 1949
24 대한민국 왜 위험한가? 어떻게 지킬 것인가? [2] 한광덕 2010/02/26 1646
23 보훈처장 사퇴를 요구하는 베트남 참전 전우들의 목소리 [2] 한광덕 2010/02/12 2305
22 새해 인사(말)과 대한민국의 오늘과 내일 [2] 한광덕 2010/01/22 1946
21 심장의 박동을 들으십니까? 한광덕 2009/12/16 1885
20 민족문제 연구소의 친일 인명사전 발표를 보며 (참고) 한광덕 2009/11/26 1725
19 제 2의 “5.18”을 막기 위하여, 한광덕 2009/10/18 1927
18 방금, 조선일보에 보낸 내용입니다 한광덕 2009/10/04 2183
17 끝내 답변을 주지 않고 떠난 두 전직 대통령 한광덕 2009/08/23 1905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