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민주주의 안보 정론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free talk box
토크박스   이야기 나눔 게시판
특별한 주제가 없어도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비방글이나 광고글은 금지합니다.
작성자 news
작성일 2017-09-12 (화) 21:50
ㆍ추천: 0  ㆍ조회: 376      
IP: 115.xxx.50
240번 버스 운전기사 "아이 먼저 내린 사실 전혀 몰랐다"

240번 버스 운전기사 "아이 먼저 내린 사실 전혀 몰랐다"

서울 시내의 한 버스정류장.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서울 시내의 한 버스정류장.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아이가 먼저 내리고 엄마가 내리지 못했는데도 버스가 출발한 사건에 대해 인터넷에 여러 목격담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서울 240번 버스를 운용하는 A사가 해명에 나섰다.  
 
12일 동아닷컴에 따르면 서울 A 사는 논란이 된 버스를 운전한 기사가 당시 '아이가 먼저 내렸다'는 승객의 요청을 듣지 못했다고 이 매체에 해명했다.
 
A사 관계자는 해당 버스 운전기사가 오늘 영업소에 출근해서야 이 사실을 인지했으며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결과, 기사가 문을 닫고 출발할 당시 아이가 엄마와 떨어진 상황이라는 것을 몰랐다고 설명했다.
 
인터넷에 공개된 목격담에는 "아이가 먼저 내렸다", "버스를 세워달라"는 아이 어머니와 승객들의 요구가 빗발쳤지만 버스 기사는 운행을 강행한 것으로 나와 있다.
 
A사 관계자는 이에 대해서도 "건대입구 정류장과 다음 정류장 사이는 270m도 안 된다. 운전기사가 엄마가 내릴 때까지도 아이가 먼저 내렸다는 사실을 알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버스를 세워달라'는 요구가 있었던 것에 대해서는 "엄마가 단순히 이전 정류장에서 못 내려 내려달라고 한 줄 알았다"면서 "건대 입구 정류장과 다음 정류장 사이 도로 가변이 위험해 다음 정류장에 내려줬다"고 설명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DA 300


그러면서 "240번 운전기사는 지금껏 과태료 한 번도 문 적이 없다. 민원이 들어온 적도 없었다"면서 "회사에서 분기마다 안전 수칙을 준수했는지 등을 점수로 매겨 포상을 주는데, 해당 운전기사가 속한 240번 운전사 그룹은 여러 차례 포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아이만 내렸는데 버스가 출발했다'는 목격담은 지난 밤 온라인 상에서 큰 주목을 받았다. 목격자라고 주장하는 네티즌은 사건이 일어난 버스의 번호와 정류장, 시각 등을 상세히 적었고 이에 서울시가 조사에 착수하기에 이르렀다.
 
현재는 최초 목격담 외에도 추가 목격담이 올라오면서 "애 엄마가 운전자에게 손까지 바들바들 떨면서 세워달라고 울부짖었다", "애 엄마가 버스 출발 후에 아이가 버스 안에 없다는 사실을 인지했다" 등의 내용이 확산되면서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목격담을 쓴 네티즌들의 신원이나 당시 해당 버스에 타고 있었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출처: 중앙일보] 240번 버스 운전기사 "아이 먼저 내린 사실 전혀 몰랐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월남파병의 빛과 그림자(TV조선) 관리자 2013/07/04 2117
국가안보(國家安保) 관리자 2013/04/25 1265
‘월남전참전’ 대한민국 국가재건의 역사 관리자 2012/11/24 3029
1487 베트남전쟁 노병의 외침 2018.09.17. 안보뉴스 2018/09/20 35
1486 참전유공자전우회로 정충교 2018/09/09 75
1485 [뉴스타운TV]"박근혜 대통령 탄핵 배후 세력 최초공개!", 전 세계.. 안보뉴스 2018/05/15 143
1484 월남참전 장병들에 드리는 격문 : 문재인 멱살 잡아라 참전자 2018/04/30 132
1483 우리모두 청와대 해외근무수당과 퇴지금 브라운각서 공개하고 .. 최상영 2018/03/23 202
1482 현대사 x파일-tv조선 3부두 2018/02/23 298
1481 한국GM, 대한민국 떠난다미국의 평장 응징 시작! news1 2018/02/14 212
1480 그레이엄 의원 “북한, 미국에 큰 위협” news1 2018/01/19 423
1479 미 전략자산들 한반도 주변 집결 news1 2018/01/19 202
1478 백마29연대7중대 1966~1969 전우찾습니다 오용국 2017/12/22 207
1477 월남소식 참전자 2017/12/18 231
1476 참전 군인의 탄식 “베트남 양민 학살했다니, 원통하다” 참전자 2017/11/23 429
1475 트럼프 美 대통령 국회 연설 한글 전문 관리자 2017/11/09 186
1474 "이 새x들아 나가"욕설 난무한 부산 반미시위 참전자 2017/10/25 160
1473 240번 버스 운전기사 "아이 먼저 내린 사실 전혀 몰랐다" news 2017/09/12 376
1472 안보리 새 대북제재 결의 2375호 만장일치 채택 참전자 2017/09/12 175
1471 [포토]금천구 참전유공자 호국영웅 명비 제막 3부두 2017/09/11 326
12345678910,,,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