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활히 이용하시기 위하여 본 홈에 회원등록 하여주시기 바랍니다.
처음메뉴 한국문화자료 한국역사자료 교재컨텐츠 족보만들기 메뉴준비 어린이게임
   
   
하위메뉴 8
하위메뉴 9
하위메뉴 10

 

전래 보편적 제례절차(祭禮節次)


제사순서(祭祀順序)
 
제사는 위패 또는 지방을 제상의 영좌에 안치하는 절차로 시작되며 이어지는 절차마다 정성어린 조상 숭배 마음을 담아 치러진다. 제사는 크게 전반부인 영신(迎神)부 중반부인 성찬(盛饌)부 후반부인 송신(送神)부의 세 부분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배례(절)는 그 절차의 의미와 그에 걸 맞는 참사 자가 위상에 맡게 배정 되어 단독(單獨) 배례와 합동(合同) 배례 절차로 정해지는데 제주의 차례 중 초헌례는 독축이 있어 합동배례이고 아헌례와 종헌례는 종문의 웃어른 또는 요인으로 행해져 단독배례이다. 나머지배례절차는 모두합동으로 행한다.
 
□ : 무배(無拜)절차
▣ : 단독(單獨)배례
■ : 합동(合同)배례
 
제수 진설을 마치고 제 실에 거울은 치우거나 가렸는지 제실 문은 열려있는지를 살핀 다음 엄연한 절차에 따라 엄숙하게 제례를 치른다. 특히 제사 중 참사자의 잡담과 잡음은 일 체 금한다.
 ===================================================================== 영신(迎神)부 ============================================================

□ : 신위봉안(神位奉安)
조상의 신위(신주 또는 지방 )를 제청에 모신다.
 
▣ : 강신.(降神)
제주가 영혼을 모시는 의식: 제주가 무릎 꿇고 안자 향을 피우고 다음 집사가 건네주는 잔에 술을 받아 모사 그릇에 세 번 나누어 부은 다음 술잔을 향불 위에 회잔 하여 집사 에 건넨다. 집사에 의해 술잔이 제 위치에 올려지면 제주는 일어나 재배(再拜)(두번)한다.
 
■ : 참신.(參神)
모두가 조상님을 맞아들이는 의식: 제주 제관 모두 영신례(迎神禮)로서 재배한다.
 
■ : 초헌.(初獻) 독축.(讀祝)
초헌관인 제주가 예좌(禮座)로 안자 집사자가 따르는 술을 받아 향불 위를 회잔 하여 집사 에 건네면 집사는 술잔을 받아 메와 국그릇 사이에 놓는다. 술잔이 놓여지면 모든 참사 자는 부복(俯伏)하여 독축의 예에 임하고 제주는 독축을 한다. 독축을 마치면 모두 함께 일어나 재배한다. (부복은 굴어 안자 손을 땅에 집고 머리만 숙인 자세이다.)(독축은 집사가 대신 할 수도 있다.)

▣ : 아헌(亞獻)
아헌관이 두 번째 잔을 올리고 재배한다.
 
▣ : 종헌(終獻)
종헌관이 세 번째 잔을 올리고 재배한다.
 ===================================================================== 성찬(盛饌)부 ============================================================

□ : 계반삽시(啓飯揷匙)
밥그릇 덥계(개)를 열고 숟가락 패인 곳을 동쪽(우측)으로 하여 메에 꽂고 젓가락을 생시에 즐겨 하셨을 떡 등의 음식에 올린다.

■ : 첨작(添酌): 제주가 오늘은 영위께 다시 술을 올릴 기회가 없음을 아쉬워하며 합문에 임하여 드셔서 비었을 잔에 세 번을 나누어 따라 마저 채워 드리고 모두 합동 재배한다. 이로서 첨작을 유식(侑食)이라고도 한다. 첨작은 밥그릇 덥계를 헌작기로 사용해도 되고 경우에 따라 선택된 다른 참사 자가 행할 수 있다.
 
□ : 합문(闔門)
모두 제청에서 나와 제청 문을 닫고 조용히 드실 흠향 시간을 드린다. (합문의 사정이 여의치 안은 곳은 제 역을 병풍으로 가려드리는 것으로 합문을 대신한다.)

□ : 계문(桂門)
3분 정도를 전후하여 제주가 기침을 하여 계문을 고하고 문을 열면 따라서 제관모두 입장한다.

■ : 헌다(獻茶)
국그릇을 내리고 숭늉을 차로서 올리는데 이로선 아쉬움이 남으니 조금이라도 더 드시기를 기원해 메를 세 숟가락 떠서 숭늉에 더 넣어 올리고 합동 재배한다.
===================================================================== 송신(送神)부==============================================================

■ : 철시복반(撤匙復飯) 송신(送神)
메 덥계를 덮고 수저를 모두 모아 음식에서 수저기로 내리고 참사자 모두 조상님과 재회를 기원하는 송신례(送神禮)로서 합동 재배한다. (지방에 따라서는 집사가 수저를 모두 모아 수저그릇에 세우고 앉자서 수저를 고르듯이 세번 들었다 놓아 소리를 내면 참사자 모두  재배한다. 큰 제사에서 제실의 상황을 보지 못하는 제관들 에게 송신례로서 제사의 마침을 알리는 예법으로 보인다.)
 
□ : 소지(燒紙)
국왕들의 제사인 종묘제례에서는 망료례 라 하는데 지방과 축문 지를 불사르는 연기를 따라 조상신이 떠나신다. 잘 소화되어 재가 가볍게 하늘로 오르면 오늘 조상님께서 잘 드시고 가볍게 오르신 것이다.

□ : 철상(撤床)
모든 제수를 물리되 앞줄(신위쪽)에서부터 물린다.
 
□ : 음복(飮福)
조상이 남겨준 음식은 복이 있다. 모두 골고루 나누어 먹고 참석하지 못한 친척이나 이웃에도 나누어 준다.
========================================================================================================================================
========================================================================================================================================

참고사항 (계반삽시절차)

제사법에서 문중마다 제수진설, 절차 등에서 약간씩 다른 점이 있는 것은 흔히 있는 일이다. 그 중에서 두드러진 것이 어떤 제사에서는 계반삽시 절차를 초헌 앞에 행하고 어떤 제사는 종헌 뒤에 행하는데 이 부분에서 다소 혼란한 느낌이 있었다. 이것은 그 제사에서 술이 가지는 의미를 어떻게 이해하느냐로 생기는 절차상 오게 되는 순서의 변동이다.


고래로 술은 신의 음식이라 하여 신과 교감을 가지려는 모든 행사에는 술이 쓰였고 술을 올리는 행위는 곳 신과의 교감의 성사를 의미했다. 여기서 제사를 지내는 문중의 생각이 술을 일상적인 음식중 하나로 생각하는 쪽과 술의 의미를 다른 음식과는 구별하려는 생각 간에는 절차상 순서의 차이가 생길 수박에 없게 되었다.
전자의 경우 조상을 모시면서 밥그릇을 덮어놓고 모시는 것은 도리가 아니다. 라는 생각을 하게 되는 것은 자연스런 것이고 후자의 경우 조상을 모시면서 놓여진 현실 즉 산자와 죽은 자의 교감에 최소한 신을 맞아 드리는 절차는 필요한 것임으로 먼저 구합(遘合)의 인사로서 술을 올려 후손의 예를 갖추고 종헌을 마친 다음에 주식인 반합을 열어 드려야 하는 것이다. 라는 생각을 하게 되는 것 또한 자연스런 것이다.

이중 어떤 생각이 반듯이 옳다고는 말할 수 없다. 그 문중이 두루 수긍하고 동의해서 정하면 그로서 족한 것이다. 단 후자의 경우 절차가 명료한 느낌을 주는 점은 있고 전자의 경우 보다 인간적인 관념의 느낌을 주는 부분은 있다.
 

 

명칭: 결성장씨 양구문중(진두루 회) home 관리자 휴대전화 : 011-9790-7549 / 팩스번호 : 02-00000-0000 문의메일 : dbsfl3412@empal.com 관리자 : 장의성